커피 본연의 단 맛을 찾아

IN SEARCH OF NATURAL BORN SWEETNESS

좋은 식재료와 그에 맞는 조리법으로 완성된 요리는 달콤하듯, 각 원두의 특성에 맞게 로스팅 된 커피는 쓰지 않고 언제나 달콤합니다. 언더프레셔가 생각하는 훌륭한 커피는 바로 커피 열매가 지닌 은은한 단맛을 느낄 수 있는 커피입니다. 전문 로스터와 바리스타 팀은 생두 겉과 속의 열을 균형있게 맞추고 끊임없는 테이스팅과 연구를 통해 생두 본연의 단맛을 찾아갑니다.

조화로운 열의 전달

HARMONIOUS HEAT DELIVERY

로스팅은 단순한 조리 과정입니다. 하지만 완성도 높은 한 잔의 커피를 위해서는 섬세한 감각과 수 많은 경험, 그리고 과학적인 이해와 기준 모두가 요구됩니다. 그리고 그 과정에서 발생하는 보이지 않는 변수들과 다양한 조건들을 받아들이고 대처하는 순발력도 필요로 합니다. 언더프레셔 로스팅 팀이 가장 우선시 하는 것은 ‘생두 겉과 속의 열을 조화롭게 맞추는 것’입니다. 


좋은 로스팅의 조건에는 여러가지가 있지만 저희는 원두의 겉과 속의 로스팅(볶은) 정도의 어떤 차이로 설정하느냐를 첫 목표로 삼습니다. 예로, 동일한 원두를 두 가지 방법으로 로스팅 했을 때, 겉면의 익은 정도가 같아도 속의 익은 정도가 다르다면 커피로 내렸을 때 전혀 다른 플레이버를 보유하게 됩니다. 커피는 열의 양에 따라 맛과 향이 변화하는 작물이니만큼 열의 균형은 언더프레셔가 추구하는 좋은 생두 본연의 단맛을 이끌어냄과 동시에 이를 지속적으로 유지하기 위해 가장 핵심이 되는 요소가 됩니다.

블렌드? 상상만 했던 그 맛!

BLEND : MIX & MATCH

여러 종류의 원두를 섞어서 한 잔의 커피를 내렸을 때 상상치 못했던 새로운 맛의 세계가 열리기도 합니다. 이러한 블렌딩의 특성은 수 많은 로스터의 호기심을 자극하기에 충분합니다. 


Q. 부드러우면서도 이국적인 향미를 동시에 느낄 수 있는 블렌드는 없을까? 

Q. 라떼를 가장 돋보이게 해 주려면 어떤 원두를 조합해야 할까? 


언더프레셔의 로스터와 바리스타는 이러한 질문들을 끊임없이 던지고, 그에 걸맞는 원두의 조합을 탐구합니다. 어떻게 탄생한 커피 한 잔의 맛을 함께 공감하는 것보다 뿌듯한 일이 또 있을까요?

페이스북
카카오톡
네이버 블로그